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영국회사의 연말 (feat. 우수직원으로 선정되다?!)
    우아한 디자이너 /영국 회사생활 2019. 12. 30. 02:46

    2017. 12. 18

     

     

     

    1. 

    12월의 영국은 어디를 가도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넘쳐난다. 

    회사에서도 이미 월초부터 여러번의 크리스마스 런치를 먹고, 

    크리스마스 파티를 하면서 다들 들뜬 한 달을 보내고 있다. 

     

    지난 주엔 크리스마스 파티로 고든램지 레스토랑을 다녀왔는데

    꽤 괜찮았지만, 기대가 컸던 탓인지 내 돈주고 먹었으면 아쉬웠을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2. 

    요즘 동료들과의 주된 대화주제는 '크리스마스 연휴' 이다. 

    이번주 금요일 (12월 23일) 부터 1월 1일까지 긴 크리스마스 연휴가 시작되기때문에 

    보통 가족들과 함께 보내거나 여행을 가거나 한다. 

    하지만, 외국인인 나는 여기엔 함께 할 가족이 없고, 이 시즌의 비행기 티켓은 말도안되게 비싸기 때문에

    남편과 둘이 소소하게 보내고 성탄미사를 드리고, 가까운 지인들과 조촐한 크리스마스 파티를 하는게 전부이다. 

    해피크리스마스 이긴 하지만, 더더욱 가족들이 그리워지는 시기이기도 하다. 동시에 우리나라에 사는 외국인들이 

    보낼 추석과 설의 풍경이 그려지기도 하고. 

     

     

     

    3. 

    쓸쓸한 척했지만, 사실 오늘 굉장히 기분이 좋다.

    얼마 전, 회사에서 전체메일로 '2017년 히어로 어워드' 를 뽑는 투표를 했는데 

    음.. 우수직원 뽑는 그런거. 

    익명투표였으면 난 당연히? ㅋㅋㅋ 나를 뽑았겠지만 ㅋㅋㅋ 익명투표가 아니여서.. 나는 '알리' 라는 

    세일즈 팀 동료를 추천했다. 올 한해동안 많은 계약을 따내서.. 나를 엄청 바쁘게 만들었기 때문에.

    그러고는 크리스마스 파티 등으로 투표결과는 잠시 잊고 있었는데!

     

    오늘 오후, 크리스마스 팀 런치를 마치고 돌아오니.. 매튜가 나를 불렀다. 

    흐흐흐흐흐흐 바로 내가 !!!!! 2017년 히어로에 뽑힌 것이다 !!!!!!!!ㄲ ㅑㄱ!!!! 

    선물과 함께 축하한다며, 동료들이 너를 2017년 숨은 히어로로 뽑았다고 말해주었다!!!

    ㅠㅠ 감동...ㅠㅠ 

     

    사실 영국인들만 있는 회사에서 아무리 내가 적극적으로 해도, 

    가끔씩 눈에 보이지 않는 벽이 존재함을 느낄 때 마다 혼자 의기소침해지곤 했는데.. 

    동료들의 인정을 받은 기분이 들어서 너무너무 기뻤다. ㅠㅠ 흐엉흐엉 

    '나 잘 해오고 있는거 맞구나.. 괜찮구나. 더 자신감 가져도 되는구나 ^-^' 

    라는 생각도 들고. 

     

    맷의 퇴사 후, 꽤 오랫동안 혼자 꾸역꾸역 일해오면서 힘도 들고 지치기도 했는데

    보상받은 기분이 들어서 너무 기뻤다. 최근 미국팀과 함께한 새 프로젝트도 반응이 좋아서

    더 기쁘다. 그 누구도 나에게 나의 '부족한 언어능력' 때문에 불편함을 호소하지 않았지만

    자격지심인지.. 나 혼자 안절부절..걱정하고, 어떻게든 피해주지 않으려고 노력하면서도

    '이게 맞는걸까? 나 잘하고 있는거 맞나?' 불안했던 마음이.. 조금은 안정되었다. 

     

    상품으로 받은 아마존 에코 그리고 샴페인

     

    2018년에도 힘내야지.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