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회사생활의 텃새와 오해
    우아한 디자이너 /영국 회사생활 2019. 12. 30. 02:55

    2018. 6. 25

     

    제이슨을 낳기 전 동료들과 함께 기획한 로라의 베이비 샤워

     

    육아휴직 중이던 로라가 회사에 왔다. 복직할 시기는 아닌데 매니저랑 면담 겸 놀러 온 것이다. 로라의 첫 아들인 제이슨도 함께.  

    제이슨은 6개월인데 아기라면 모름지기 가져야할? ㅋㅋ 쳐비한 팔 다리와 제이슨만의 매력포인트인 금발 곱슬앞머리를 가지고 미소를 짓고 있어서 모두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로라로 말할 것 같으면, 출산 전 사무실에서 나와 등을 맞대고 아주 가까이에 앉아있던 사이로 남자친구와 오랜기간 뜨거운 연애를 하고

    기념일 마다 꽃다발과 풍선, 선물등을 회사로 받아 시선을 받고 남자동료들과의 농담도 잘해서 늘 주변에 사람이 많던 친구였다. 

     

     

    내가 영국에서 첫 회사생활을 시작할때, 회사의 모든 동료들이 다정하게 내 안부를 물어주고, 다정한 말투로 나에게 인사를 할때 로라만큼은 예외였다.  로라는 도도한 금발을 가지고 꽤 예쁜얼굴에 특히 목소리가 참 예쁜데, 내가 용기내어? 인사를 건내면, 짧은 답인사로 대화를 마무리 짓거나 내가 질문을 해도 새침한 말투로 짧게 답할 뿐이였다.  처음엔 원래 성격인가 생각했지만 나 이외의 동료들과는 농담도 잘하는 모습을 보고는 나는 로라가 날 싫어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지난 크리스마스파티에서 였던가, 우연히 로라와 내가 식사 때 옆자리에 앉게되었다. 불편하긴 했지만 로라의 행동에 큰 의미를 두지 않기로 생각해왔기 때문에 그저 회사동료대하듯 상투적인 대화를 주고받았는데, 로라가 내게 먼저 말하길, 자기가 낯을 많이 가려서 그 동안 나와 이야기 할 기회를 많이 못 만든게 아쉬웠다고 말했다. 오늘 이렇게 함께 앉게되어 기쁘다고.  순간 나는 로라가 분위기에 취했거나 어색한 분위기 때문에 아무말 대잔치 중인건가.. 잠깐 의심했지만 대화를 이어갈 수록 그동안 내가 가지고 있던 오해를 풀수 있었다. 

     

     

    파티 이 후에도 로라는 가끔 나의 바보같은 질문에도 성심껏 답해주며,  회사근처엔 맛있는 스시집이 없다는 나의 말에 스시레스토랑 리플렛을 받아주거나 티를 만들때 항상 내것을 챙겨준다거나..등.. 

    친절히 대해주었고 나도 더이상 로라가 새침떼기 금발머리 동료로 보이지 않았다. 그런 로라가 회사에 놀러온 걸 발견하고는 너무 반가운 나머지 한걸음에 달려가 로라와 제이슨에게 인사했던 것이다. 

     

     

    로라는 임신으로 인한 호르몬변화 때문인지 체중도 좀 늘어난 것 같았고 얼굴에 기미가 많아졌고 질끈묶은 머리, 편한 원피스 차림이라 처음엔 조금 놀랐다. 왜냐면 그녀는 만삭일 때도 하이힐과 타이트한 원피스를 즐겨입고, 네일아트를 받던 친구였기 때문에.. 하지만 그녀는 여전히 아름다웠고 엄마가 된 로라는 또 다른 아름다움과 편안함이 있었다. 그리고 여전히 자신감 넘쳐보이는 그녀의 태도에 나는 이상하게 안심이 되었다. 

     

     

    로라 홧팅 :-) 

     

     

     

     


    댓글 1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