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매튜의 퇴사 - 감추고 싶은 것을 드러내는 용기
    우아한 디자이너 /영국 회사생활 2019. 12. 30. 03:16

    2018. 8. 15

     

     

     

    1.

    드디어? 매니저인 매튜가 지난 금요일 퇴사했다

    퇴사 2주전 부터 나와 샤먼, 조단등 몇몇 친구들은 퇴사기념식을 준비했다

    2주전 퇴사소식을 처음 듣고, 샤먼은 내게 매튜퇴사 기념식 케익을 만들어 있냐고 부탁했다

    나는 한동안 베이킹을 안했기 때문에 손도 풀겸 흔쾌히 승낙했고 레시피를 찾고 있었는데 이번엔 조단이 불렀다

     

    "다영, 우리가 매튜에게 메모리북을 만들어서 선물하려고 하거든. 10년동안 회사에서 남긴 업적도 적고, 동료들 메세지도 적는 형식의..."

    ", 좋은 생각이다. 근데?"

    "근데 그거 니가 만들어 있을까? 니가 회사에서 크리에이티브 하잖아!"

    "....생각해보고 대답해도 될까?" 

     

    조던이 말하는 메모리북은 들어보니 중딩때 친구들이 남자친구 준다고 만들던 러브장....?ㅋㅋ 비슷한 그런거 같았다

    만드는거야 어렵지 않아보였지만 재밌을거 같기도 했지만 순간적으로 ... 감추고싶은 나의 모난 성격이 올라왔다

     

    '아니, 회사에 나만 있는것도 아니고 귀찮은 일은 내게 부탁하는거지?'

     

    대충 계산해봐도 케익 만드는데 이틀은 걸릴 것이고, 메모리 북도 최소 이틀은 필요할거 같은데

    조금 무리한다면 불가능한건 아니였다. 하지만 하고싶지가 않았다. 손해보는 기분이 들었기 때문에

    관대하고 쿨한 사람처럼 보이고 싶어하지만 사실은 손해보는거 싫어하고, 소심한 사람이거든

     

     

     

    고민했다. 거절할 것인지, 무리 것인지... '좋은사람처럼 보이기' 택할 것인지 '소심한 ' 택할 것인지

     

     

     

    결국

    내가 호구인것인가 하며 혼자 자격지심 가득해서 앓이를 바에

    그런마음이 아닐거라 믿고 친구들에게 도움을 요청해보기로 마음먹었다

    그리고 샤먼과 조던을 불렀다

     

     

    "헤이, 친구들. 너희 아이디어도 맘에들고, 너희가 말한 재밌게 만들 자신있어. 근데 사실 샤먼은 케익 부탁하고 조던은 메모리북을 부탁했는데

    혼자서 하기엔 힘들것 같은데 어쩌지?"

    ", 그래??!! 몰랐었어! 미안. 그럼 한개는 있는거야? 하고싶은데?"

    " 메모리북 만들고 싶어. 케익은 케이트나 클레어도 구우니까 걔들한테 부탁해보는 어때? 아니면 베이커리에 주문해도 되고. 메모리북은 내가 잘할거 같으니 그걸할게 ㅋㅋㅋ."

    "좋아!! 케이트에게 케익 구워 줄수 있나 물어볼게. 부담줬으면 미안."

     

     

    역시. 오해였다

    내가 호구였고, 귀찮은건 다영이에게나 줘버리자. 이게 아니였다

    결국 케이트가 맛있는 케롯케익을 구워왔고, 내가 메모리북을 만들고 조던과 샤먼은 메모리북 만드는데 필요한 자료들을 모으며 도와주었다

     

    메모리북은 완성되었고, 샤먼의 오지랖으로 부서 친구들까지 구경와서 사진도 찍고 함께 보며 깔깔거렸다

    매튜는 선물을 받고는 너무 감동받아어 (울지는 않았지만) 귀까지 빨개지며 고마워했다

     

     

     

    친구들과 함께 기획하고 내가 만든 매튜의 퇴사선물, 메모리북

     

     

     

     

     

     

    2. 

    내가 아직 못하는

    바로, 회의 중에 끼어들기

    내가 회의내용이 이해가 안되었을

    "잠깐! 방금 내용 다시 설명해줄수 있니?" 라고 말하기가 아직 두렵다

    소수의 인원과 회의를 질문하기, 회의가 끝난 이해 안되는 부분을 재차 확인하는 것이 현재 내가하는 최선이다

     

    친구들의 말이 너무 빠르고 내용이 너무 많고 핑퐁같은 대화 속에서 유일한 외국인으로서 "잠깐만! 다시!" 홀로 외칠 있는 용기가 아직 없다.

    무능력해 보이기 싫고, 답답한 사람이 되기 싫은 마음이 회의를 완벽히 이해하는 보다 이다. .. !!!!! (뭣이 중헌지도 모르고...)

    하지만 ... 생각해보면 어쨋든 무조건 나는 회사의 다른 친구들보다 한가지 능력을 가지고 있는건데 가끔 쭈구리가 ..?  

    영어를 완벽히 구사하지 못한다는 , 완벽히 구사할 있는 다른 언어가 있다는 증거이니까 말야  쿄쿄쿄

    . 그렇고말고. 돈워리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