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언제나 그리운 우리집
    우아한 디자이너 /일상과 수다 2019. 12. 30. 03:35

    2018. 11. 12

     

     

     

     

    1. 웰컴 백!
    약 3주간의 한국행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왔다. 
    처음 집에 들어서는 순간, 우리집이 굉장히 낯설게 느껴졌다. 
    고작 한달 남짓 비웠을 뿐인데.

    영국에 도착한 토요일 저녁엔 피곤한 몸을 이끌고 식재료를 구입하러 마트에 다녀오고
    요리며 설거지가 귀찮아서 레디밀로 대충 저녁을 해치웠다. 
    그러고는 둘다 쇼파에서 기절해서는 몇 시간이고 잠을 잤다. 깨어보니 밤 12시 ;; 
    그제서야 샤워를 하고 본격적으로 자려고 침대에 누웠는데 
    새벽 4시에 또 깨어나서는 괜히 집안만 어슬렁거리다가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서 
    가방정리와 집 청소를 했다. 그렇게 일요일도 잠깐의 외출을 제외하고는 그동안의 부재를 보상이라도 하려는듯 
    하루종일 정리와 청소를 하며 시간을 보냈다. 

    오늘은 3주간의 긴 휴가를 끝내고 출근을 했는데, 다들 나를 반겨주었다. 그 중에서도 조와 샤먼이 나를 엄청 반겨주었다 :-) 
    샤먼이 빅 허그로 나를 반겨주자 다른 친구들이 "다영인 그냥 휴가 다녀왔을 뿐이야 ㅋㅋㅋ" 라며 놀렸고, 
    나도 너무 반가운 나머지 조랑 악수하다가 손을 놓지않고 계속 잡고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는걸 눈치채고는 서로 멋쩍게 웃었다 ㅋㅋ
    회사 키친에 한국에서 공수해 온 과자보따리를 풀었더니 아몬드 빼빼로와 말랑카우가 인기폭발이였다. 

    한국에서 찍은 베스트 샷들. 한 폭의 그림처럼 아름답다. 

     

     

     

     



    2.  집 밥
    반년 전 즘, 이번 한국행 티켓을 끊자마자 먹고싶은것, 가고싶은 곳, 사고싶은 것들이 마구마구 생겨났다. 
    그 땐 엄마표 집밥이 나의 먹킷리스트 1순위 였는데, 한국에 있는 동안엔 아이러니하게도...
    영국에서의 나의 집밥이 그리웠다. 
    집밥이라고 하기엔 허접한 토스트와 달걀후라이, 과일과 티를 마시는 아침식사라던지
    구운야채, 고구마와 스무디라던지 ㅋㅋㅋ 진짜 한국에서 먹었던 음식들에 비하면 맛도 모양도 보잘것 없는데 왜 먹고싶었나 몰라.
    이젠 나의 소울푸드는 엄마표 집밥과 나의 야매요리 두 가지가 되었나보다. 

     



    3. 이제 '내 집'은 여기이구나. 
    이건 비단 내가 이민을 갔기 때문만은 아닌 것 같다. 독립을 한 대부분의 사람들이 느끼는 감정일텐데
    아무리 오랜시간 지내왔던 공간이라도, 이젠 예전만큼 편하지 않았다. 
    만족스러울만큼의 내 물건, 내 공간이 없고 빌려쓰는 처지가 되어서 그런가보다. 
    물론 좁은 방을 동생과 나눠쓰며 부비댔던 옛날이 늘 그리웠고, 여전히 그건 좋지만 이젠 '우리 방' 이 아니라 '동생 방' 이였다. 
    (그렇긴해도 자는 동안 동생을 슬쩍 안았을 때 따뜻함과 동생의 체취에 괜히 뭉클해져서 울컥했음 ㅠㅠ)

    하지만 늘 그렇듯, 시간이 지나면 모든것들이 그리워질테니 순간순간을 눈과 마음에 담고 싶었다. 
    낡은 우리집과 동네도 예쁜 단풍도, 아빠의 흰머리와 엄마의 잔소리도.. 친구들의 웃음소리도 모두모두 사진이나 영화처럼 간직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그 순간 느끼는 감정이나 공기까지 담을수는 없으니 열심히 기억하는 수 밖에 없다. 




    4. 감사
    많은 친구들과 가족들이 나를 위해서 귀한시간을 내어주었다. 멀리서 걸음해주고, 애정어린 이야기를 해주는데 참 고마웠다. 
    물론 그들이 이곳으로 온다면 나 역시 기꺼이 그렇게 할 것이지만, 그런 사람들이 있다는게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그들에게서 받은 마음과 에너지 덕분에 앞으로 이곳에서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다짐을 했다. 
    언제나 홧팅!

     

     

    영국의 우리동네 기차역. 참 재밌는게 영국에선 한국이 너무 그립고, 한국에선 영국의 내 집이 그립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